Minato alacarte

유야마 후지오(湯山 富士雄)

에도(江戸) 표구 유야마 후지오(湯山 富士雄)

시대가 기술을 키우는 미를 만든다

표구라고 하는 기술은 견당사(일본 헤이안 시대 초기에 당나라에 파견하던 사신)등에 의해 중국에서 들여와졌다고 합니다. 경전, 불화등 표장(表装)의 수요가 많아 일반적으로 직공은 경사(経師)로 불리고 있었습니다. 시대의 변화와 함께 족자나 병풍, 후스마(襖, 일본식 미닫이 문), 두루마리, 액자등도 취급하게 되어, 표구사라고도 불리게 되었습니다.


액자가 완성될 때까지

  1. 수주
    주문자로부터 액자가 장식되는 장소, 넓이, 용도 목적등을 듣는다.
  2. 구상
    디자인에 대해서는 작품의 내용, 표현 의도를 파악해 감안한다.
  3. 설계
    소재를 조합하여 작품의 대소, 농담(濃淡)을 생각해 액자의 폭, 두께를 결정한다.
  4. 배접
    서예, 회화에 종이 또는 천을 뒤에 붙이는 것
  5. 재료 가공
    목제의 재료와 뒷판을 각각의 크기로 절단한다 (조각을 하거나 케이스, 금속제 재료는 외주)
  6. 도장
    금박을 씌우거나 옻칠, 래커 처리로 광택을 내는 것도 있다.
  7. 완성
    각 부문에서 만들어진 것을 조합하고 처음액자가 완성된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