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ato alacarte

이토 요시오(伊藤 良雄)

에도(江戸) 표구 이토 요시오(伊藤 良雄)

변함없는 전통의 미를 만든다

표구라고 하는 기술은 견당사(일본 헤이안 시대 초기에 당나라에 파견하던 사신)등에 의해 중국에서 들여와졌다고 합니다. 경전, 불화등 표장(表装)의 수요가 많아 일반적으로 직공은 경사(経師)로 불리고 있었습니다. 시대의 변화와 함께 족자나 병풍, 후스마(襖, 일본식 미닫이 문), 두루마리, 액자등도 취급하게 되어, 표구사라고도 불리게 되었습니다.


족자가 완성될 때까지

  1. 수주
    가져온 그림 또는 서예를 어떤 스타일로 할까(높이, 족자의 색조)를 결정한다.
  2. 천 고르기
    내용물에 맞는 천의 색조, 무늬를 선정한다.
  3. 수축 대책
    2에서 선정된 옷감의 수축을 방지하기 위해, 물에 담그어 줄어들게 한다.
  4. 천과 내용물 배접(褙接)
    3이 마르면 배접한다. 동시에 내용물(그림 또는 서예)에도 배접한다. 추가로 각각을 안정시키기 위해, 한번 더 배접한다.
  5. 건조
    4가 끝난 것을 대충 붙여 말린다. (1개월 정도)
  6. 잘라 맞추기, 2차 배접
    5를 거쳐 천과 내용물의 두께를 일정하게 조정한다. 천과 내용물을 하나로하여 한층 더 배접한다.
  7. 재단, 모서리접기
    족자의 폭을 결정하여 재단하고, 양쪽에 장식 종이를 붙여 모서리를 접는다.
  8. 3차 배접, 뒷면 윤기 내기
    배접해 말린다. (1개월 정도)
  9. 완성
    축을 달아 발쌍(発双), 풍대(風帯), 실을 달아 완성한다.

목록으로